해외건설 투자운용인력
HOME > 게시판 > 건설뉴스
 
헌재, ‘15억원 초과 주택 대출 금지’ 위헌여부 따진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01-22   조회수 : 509
파일첨부 :
헌재, ‘15억원 초과 주택 대출 금지’ 위헌여부 따진다
기사입력 2020-01-22 11:09:2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12ㆍ16부동산대책 위헌 심판대에 올라

헌법재판소가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의 시가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하는 정부의 12ㆍ16부동산대책에 대한 위헌성 여부를 따진다.

22일 헌법재판소에 따르면 헌재는 정희찬 안국법률사무소 변호사가 ‘12ㆍ16부동산대책이 헌법상 행복추구권과 평등권, 재산권 등을 침해한다’며 청구한 헌법소원 사건을 심판에 회부하는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본격적인 재판을 하기 전에 사전심사 절차를 거치는데, 청구가 부적법하면 각하 결정을 하고 그렇지 않으면 심판에 회부한다.

즉, 헌재가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위헌 심판대’에 올리기로 결정한 것이다.

지난달 16일 정부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 주택구입용 주택담보대출을 전면 금지해 투기 수요를 근본적으로 차단하기로 했다. 또, 시가 9억원 이상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 역시 20%(현행 40%)로 축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재산권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라는 반발도 나왔다.

정 변호사는 헌법소원 청구서에서 “헌법 제23조는 모든 국민의 재산은 보장된다고 하고 있고 공공의 필요에 의한 재산권의 제한과 보상은 법률에 근거해야 하지만, 부동산 대책은 법률에 근거한 것으로 여겨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법이 정한 법률유보원칙(국회 의결을 거친 법률을 통해서만 국민 권리를 제한할 수 있는 원칙)에 어긋나고 이런 절차적 흠결 때문에 과잉금지의 원칙 등에도 위배된다”고 설명했다.

 

김희용기자 hyong@

이전글 부동산 PF 쏠림 방지…P2P 대출한도 70억원 내로 제한
다음글 승강기 설치 공사 중단 확산되나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Copyright(c) 2015 www.con.or.kr. All rights reservice.   |   저작권정책 보기